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80년대 말의 IBM PC
컴퓨터를 켜면 블랙 화면에 그린컬러 아니면 오렌쥐(어륀쥐라고 써야 하나?)컬러의
비트맵 폰트들이 명령어로 전개되던 ... MS-DOS. 영화 매트릭스도 아니고 ...
참 명료했다 ...

그리고 그 안에서 할 수 있던것도 한정적이었다.
기억은 안나지만 디럭스 페인트인가? 페인트 브러쉬인가 하던 기초적인
그래픽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페인트 명령을 두번 주면 컬러가 다 깨지곤 하던 ...

Macintosh
처음 맥을 켜고 만져본 소프트웨어가 픽셀페인트(아마도 맞을듯)였다.
해당 어플리케이션 아이콘을 더블 클릭하면 점묘법 화가인 쇠라의 그랑자트섬의 일요일 오후라는
작품이 스타트업 화면으로 나오는 ...


브러쉬 기능이나 라인 기능에 Fratal이란 기능을 주어 그림을 그리면 풀컬러의 Gradient기 펼쳐지는데
한마디로 그 총천연색에 넋이 빠지던 ..
그러다가 90년에 Adobe의 Photoshop이 나왔다 ...
거성의 등장이었다.
이 오플리케이션이 나오고 대부분의 2D Graphic 소프트웨어들은 하나 둘
사라지기 시작을 했으니 ...
포토샵 2.0을 설치할때의 일이다.. 3.5인치 플로피 디스크 10여장을
차례로 넣고 인스톨을 하던 ... 정말 뭐하나 설치하려면 참 수고스러웠던 기억들이 떠오른다.

Macintosh(매킨토시)를 만나고 처음 들은 말들이 여러가지 있다 ...
Desktop, Folder, GUI, Window, Wallpaper, Icon, Mouse
Drag & Drop, External Hard disk, Graphic Card, WYSIWYG
SCSI, ADB, Superdrive 등 등 ...

Desktop
왜 데스크탑일까 봤더니 ... 우리가 책상위에서 문서작업 하는것과 같은 환경을
모니터상에 구현했다 인데 ... 오른손잡이들의 행동양식을 반영하여
오른쪽 상단에 윈도우즈로 말하면 내컴퓨터에 해당하는 매킨토시 하드가
있었다. 한참 뒤에 나온 윈도우즈는 그 반대에 내컴퓨터를 배치하였는데 ..
인간공학적으로는 완전 아니올시다이다. 그 만큼 마우스액션의 폭이 커져야 하니 ..
재미난건 모든 화일들을 서류정리할때 사용하는 폴더처리한것과 폴더마다
컬러레이블링을 할 수도 있었다.
오른쪽 하단에는 휴지통이 있었다. 오른손 잡이들은 책상의 우측아래에 휴지통을
놓는다라는 기본적인 원칙을 적용한셈.
컴퓨터 화면이란 말을 데스크탑으로 바꿔놓은 혁명적 단어 ..
Folder
화일들의 분류체계를 폴더라는 보관함으로 표현한게 재미있었다.
트레이나 책장으로 했어도 좋을 수 있지만 가장 손에 잡히는 분류체계의
기본을 명명한것 같다.
GUI(Graphic User Interface)
마우스를 활용한 사용환경, 모든 화일이나 객체를 아이콘화 시키고
명령을 수행하는 기존에는 존재하지 않던 단어이자 방법
Window
사실 MS가 윈도우즈란 말의 대명사가 되었지만 매킨토시 GUI는 모든 클릭에
윈도우가 뜨고 그 안에 정렬된 화일들이 존재하는 GUI의 기본요소이다.
Wallpaper
Desktop의 Default Color가 연한 회색이어서 단조로왔던가?
월페이퍼를 기본으로 제공하였다. 보통 풍경 보다는 패턴을 사용했다.
패턴은 가장 기본모듈만 만들어 넣고 사방연속무늬로 전체 화면을
커버할 수 있는 방법을 썼다. 풀스크린의 메모리를 사용 하지 않고
기본 모듈을 반복명령으로 처리하던 잔머리의 백미 ..
Icon
모든 화일들, 폴더, 시스템화일, 확장화일 등 등 각자의 디자인이 있었다.
또 휴지통도 포함하여 .. 아이콘이란 말이 지금은 다른 용도로도 자주 사용되지만
참 생소한 단어였다.
Mouse
부팅을 하고 제일 처음 하는게 키보드를 잡는게 아닌 마우스를 잡는것 ...
그리고 모든 명령어에서 GUI를 통해 해방되어서인지.. 화일 이름 넣거나
문서 작성 이외에는 키보드 쓸일을 없애버린 .. 입력도구 ..
어쨌든 요즘 쥐가 핫 키워드인데 ^^
Drag & Drop
마우스를 쓰면서 화면을 드래그하고.. 마우스로 아이콘을 드래그 하고
그래서 어느 폴더에 갖다 턱 하고 드랍시킨다던지 아님 소프트웨어 아이콘에
드랍시키면 그대로 실행이 되거나 화일 정리가 되던 ...
External Hard disk
난 그래픽 소프트웨어들을 많이 사용하고, 출력할일들이 많았기에
외장하드를 많이 썼다 ... IBM을 사용하면서는 디스켓이외엔 들고 다닐일이
없던것에 비하면 ...
Graphic Card
Super Mac 이랑 Raster Ops란 3rd Party 회사들이 생각 난다 ...
24비트 컬러를 표현해주던 .. 학교를 마치고 일하면서
사용하던 Macintosh IIci라는 모델에 Raster Ops 24 XL TV라는 그래픽 카드를 꼽았었는데 ...
그게 초당 24프레임을 캡쳐하는 기능이 있던 카드였는데
92년도쯔음에 가격이 국내에서 400만원대였던걸로 기억한다.
매킨토시와 17인치정도 모니터랑 그 카드를 꽂으면 ㅋㅋ 천만원은 후딱이었다..
그때 1,500cc 차가 400만원대였으니 ...
WYSIWYG
What you see is what you get의 앞자만 딴 .. 위지윅.
지금이야 애플이 멀티스캔 모니터를 사용하고 화면의 Resolution을 조절하지만
시스템 7(OS 버전) 시절만 해도 화면의 10쎈티는 진짜 자를 대도 10쎈티이던..
화면과 아웃풋이 일치하던 획기적 기술을 선보였다.
SCSI
매킨토시의 하드디스크는 SCSI 방식을 사용하였다.
그래픽 메모리 처리 등에서 데이터를 최대한 빨리 읽고 쓰고 하여야 해서 ..
그래서 외장하드들도 SCSI 타입을 많이 사용했다.
FWB Hammer라는 회사는 고가의 외장하드를 팔던 회사인데
울트라 와이드 스카시2 방식의 듀얼 어레이 방식 하드였다.
즉 자동 백업과 엄청난 데이터 처리속도를 처리하던 ..
그런데 그 광고만큼 빠른건 사실 못느꼈었다 ..
ADB
Apple Desktop Bus ..
키보드 마우스 등 입력관련 장치들의 연결 표준이다.
동그랗고 안에 침들이 콕콕 튀어나온 방식 ..
요즘이야 USB로 다 통하지만 .. 그땐 ^^ ADB 포트가 매킨토시의 표준이었다.
Superdrive
매킨토시는 그 당시 보편적이던 5.25인치 디스크를 사용하지 않았다.
pc는 그 이후로도 오랫동안 플로피 드라이브가 5.25와 3.5 두개를 꽂게
만들어졌는데 맥은 초창기부터 3.5인치 디스크만 고집했다.
pc에선 1.44메가 맥포맷에선 1.2메가였다.
수퍼드라이브라고 불리운건 PC용과 맥용 모두를 읽고 쓰고 할 수 있어서
수퍼드라이브라고 불렀던 기억이 ...

어쨌든 위와 같은... 지금은 보편적이지만 그때는 생소한 단어들을 들이대며
매킨토시는 내 곁에 왔고 그 이후로 지금까지 약 19년여간 애플 제품이 곁에서 떨어져 본적이
없게 만든 ... 그런 단어들이었다.
맥이 선도적 역할을 한건 이런 단어들 사용뿐 아니라 새로운 장치 표준을 만들어 낸다는데 있었다.
그 덕에 많은 써드파티 회사들이 공생을 했으니 ..

다음편에선^^ 이 포스트를 작성하게 된 ... 지인의 블로그에서 본 뉴맥북을 통해 느낀
애플의 변절을 다뤄보겠다. ^^

Posted by 조선얼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abbicat.tistory.com BlogIcon 토양이 2008.11.12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용어들이 애플을 통해 나온 것이었군요. (전혀 몰랐네요;;)
    정보로 가득찬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s://afterdigital.tistory.com BlogIcon 조선얼짱 2008.11.27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티브 잡스 뇌를 잘 열어보면 아마
      우리보다 구조가 다르고 뭔가 한가지 더 달려있을듯 ..
      바로.. 잡스러운 생각을 현실화 시키는 신경들이 뭉쳐진^^

  2. Favicon of http://maigrirbienavecsophie.skynetblogs.be/ BlogIcon comment maigrir vite 2011.12.13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쓰기 ! 당신을주고 싶다 나 페이 스북 을 사랑하지만, 그러나 찾을 수 없습니다 버튼을 .

방금 전, 지인의 블로그에 방문하여
뉴맥북 개봉기와 축약된 리뷰를 보던 중 Firewire(IEEE1394)포트의 미채용과 모니터 출력단자의 변경으로
기존의 라인업에서 사용하던 아웃풋 어댑터가 사용불가라는 부분을 보고는 불연듯 몇가지가 생각 났다.
옛날 이야기 부터 주절 주절 적을 터라 몇개의 연작으로 써야 할것 같다.


스티브 잡스의 혁명적 제품 애플 매킨토시와의 만남


1989년 대학생 때의 일이다.

집에는 IBM사의 XT 기종이 배나온 흑백 모니터와 함께 자리하고 있었다.
클론 제품이 아닌 IBM사의 제품이다. 16비트 제품 ..
c:로 시작하던 .. ㅋㅋ 그 역사 찬란한 부팅은 ...

그 시절 나는 부모님과 함께 거주를 한게 아닌 결혼한지 몇년 안되는 형님댁에 머무르고 있었다.
물론 스무살에 자식 둘을(우린 아들 둘이다. 내겐 9살 위의 형님이 계시다.) 독립을 시키는
집안의 문화로 나는 대학 입학부터 혼자살기 시작했지만,

방학 기간은 대부분 형님 댁에서 빈대신공을 발휘하며 근근이 버티곤 하였다.
그러한 삐대기와 버티기 초식만이 용돈을 절감하고 끼니에 들어가는 엥겔지수를 조금이나마
완화 시킬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지금 생각해도 얼마나 시동생이 미웠을까^^ ... 지금은 미국에 살고 있는 .. 형수님이 생각난다..

어느날 외출에서 돌아온 나는 새로운 뭔가를 발견한다. 형님이 뭔가 새로운 물건을
집안에 들인것이다. (형님은 자질구레한 지름을 안하고 연단위로 쎈거를 지르는 성미라..
내가 감히 범접할 수 없는 규모의 지름질을 구가하고 계신것이다..)
IBM PC 곁에 뭔가 쎈놈이 아우라를 한껏 뿜어 내고 있었다 ..
연한 베이지색의 박스 ... 슬림한 라면박스 모양 .. 상판과 사이드에 라인무늬를 빼고는
일체의 다른 컬러 부품이 사용되지 않은 .. 모니터도 아웃케이스 디자인이 같은 컨셉이었다 ..
박스 전면 하단에 Macintosh II 매킨토시 ... 오디오 매킨토시는 Mcintosh인데...
이건 왜지? (나중에야 iCon이란 책을 읽고 제품 출시과정의 오타였고 궁극적으로 오디오사와
상표분쟁에 휘말리지 않는 계기가 되었단 사실을 알게 되었다.) 어쨌든 Corporate Brand가 아닌
제품 브랜드를 떡 하니 달고 자리한 물건 ..
한가지 더 기억나는건 제품의 뒷면 연결단자 부분의 깔끔한 디자인과 처리에선 다시한번 무릎을 꿇었다..

사진출처 : kissmac.com

고해상 Display .. 제품명 : Apple RGB Monitor 13"

- 모니터?

소니 트리니트론 브라운관을 사용한 수직평면 .. 가로로는 라운드 타입이다.

※ 참고로, 기존의 CRT 브라운관 들은 커다란 구 에다가 네모를 그려서 떠낸 형태라서
    사방으로 부터
배가 나온 형태고, 트리니트론은 원기둥의 옆면에다가 사각형을 그어
    떠낸 형태라 수직으로는
평면 .. 가로로 배가 나오는 형태 .. 였다.
모니터 좌측 하단에 박혀 있는 무지개 애플 심볼 ... 그리고 우측 하단의 그린컬러의 점멸등 ..
아름다웠다 ... 정말 고혹적이었다 ...
아직도 그 당시 Mac II와의 아름다운 만남을 잊지 못한다..
그 이후로도 맥은 수 많은 디자인이 나왔지만

매킨토시 시대에서는 초기모델 이후로는 후반에(93년 Quadra 800 모델 출시 쯤..) 나온
9인치 Color Classic 모델(초창기 Mac Plus나 Mac SE 같은 일체형 모델) 정도가 
디자인 계보에 올라갈 물건이 아닌가 싶다.


- 트리니트론 브라운관의 단점, 가로 댐퍼라인
모니터를 자세히 보니 가로로 댐퍼선이 (이게 늘 눈에 가시였다..)
수직 평면을 이루기 위한 어쩔 수 없는 현상이었다나?
17인치 이상에선 댐퍼선이 두개로 늘어난다.. 어쨌든 24bit Color를 표현해주던 그 모니터 ..
(그 당시 맥II는 16bit 컬러였던걸로 기억한다..)
그해의 미스월드나 미스유니버스 보다 아름다웠다.

- Apple의 한입 베어 문 무지개 Symbol
무엇보다 매킨토시에는 지금의 애플과는 다른 무지개 애플로고가 본체와 모니터에
양각으로 박혀 있는데 ..
차라리 아름답다 못해 예술작품을 보는듯 했다.
손톱으로 몇번을 파내어 뜯어 보려 했지만
잘 안뜯어지던 기억 ...

부팅을 손가락 하나로 ...
버튼 하나로 스타트 업. 그것도 키보드를 눌러서!~


어린시절 Apple과 MSX 등 다양한 PC를 접하고 자랐지만 ...

또 IBM XT를 쓰는 입장에서 .. 이건 뭔가 강력한 포스였다 ... 부팅을 했다.
그땐 Mac OS 버전 6의 시대다.

스타트 할때의 그 뛩~하는 효과음은 지금이나 그때나 똑같다.
허거덕 ... 뛩~ 하는 소리 .. 부저 소리가 아닌 스피커 사운드?
이런 젠장 .. 본체이 스피커가 들어 있잖아? 놀라웠다..
(물론 스테레오가 아닌 조그마한 스피커
한개였지만 .. 015B의 노래제목 생각 안나지만
그들의 노래 인트로에도 그 부팅음은 차용되었었다.)

그리고 난 어떻게 부팅을 했는가? 키보드 우측 상단의 버튼 하나를 눌렀더니 ..
본체와 모니터가 ... 켜지고 열라 도스모드에서 입력하구 X지랄 안떨어도
부팅이 완료되는것이었다.
(나중에 두번째 맥인 Quadra 시기엔 스타트업 아이템이라는 Extention file 함에
Quicktime movie clip을 20초 짜리 정도를 넣어 부팅 시 경쾌한 음악과 함께
동영상이 돌아가게 하고는 사용을 했다. 이 때는 Mac OS 7.1 시절이다.)
손가락 하나로 .. 한번에 ... 도스를 사용하던 내가 그 감동이 어땠을까?

그렇게 애플은 하나씩 감동의 쇼를 펼치고 있었다. 잡스의 프리젠테이션 처럼 ...
참 잡스러운걸 많이 집어 넣은 기계였다 ... 1편은 요기까지^^


당시의 Macintosh II 스펙 ..
CPU : 모토롤라 MC68020, 16MHz
메모리 : 업그레이드킷 사용 안하고 최대20MB
하드디스크 : 40메가(80메가 옵션)
플로피 3.5 인치 ... 5와 1/4인치를 장착 안했다... 3.5인치 수퍼드라이브라 불리우던 당력한놈..
Posted by 조선얼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abbicat.tistory.com BlogIcon 토양이 2008.11.12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름 DNA가 있나 봅니다... 0_0;;

    • Favicon of https://afterdigital.tistory.com BlogIcon 조선얼짱 2008.11.12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유전인자를 갖고도
      요즘 알뜰 살뜰 사는걸 보면 전 정말 초인적 도전을
      매일같이 실천하고 있나 봅니다..
      사실 마음 같아선 백화점 하나를 확 통째로 질르고 싶지만..

  2. Favicon of https://bartenroy.tistory.com BlogIcon 바텐로이 2008.11.12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뛩~~ (아주 적절한 표현을 찾으셨습니다!) ㅋㅋ

  3. Favicon of https://wessay.tistory.com BlogIcon 위세이 2008.11.14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처음 애플을 잡은 중학교때였죠.. 애플II 학교 컴퓨터반에서 성적처리 플그램 짜고 시험끝나면 성적처리 하느라 엄청 큰 디스켓을 계속 갈아 끼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또 영어 고어로 된 게임을 하느라 사전 찾아가며 골방에 처박혔었던 기억도 있습니다.. 에고 그때가 벌써 수?십년 전이라니.. 믿어지지가 않네요.. 나좀 되돌려줘.... 중학교 시절로..

  4. Favicon of http://perdredupoidsvite.blogs.fr BlogIcon mincir rapidement 2011.12.18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나는 후회 당신이 게시 할 쓴거야 약간 정말 자주 !

  5. Favicon of http://perdredupoidsz.wordpress.com/ BlogIcon perdre du poids rapidement 2012.01.13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처럼 우리는 이것이 정말 내 중 하나입니다 입니다 쉽게 에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