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pple

애플의 iPAD 출시, 애플은 모바일 회사인가? 애플 아이폰에 이은 아이패드 출시, 그들은 모바일 회사인가? 애플은 아이폰 출시 이후 기존 이동통신 시장의 가치변화를 가져왔다며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그 동안의 IT 생태계와는 다른, ‘콘텐츠’ 혹은 ‘플랫폼을 가진 단말제조사’와 ‘소비자’라는 양 말단의 가치 부각으로 디지털라이프스타일의 선순환 축 중 하나인 네트웍 가치가 함몰 되는 현상을 그들은 제안하고 추종 받고 있다. 새로운 룰 메이커 애플? 애플은 앱스토어라는 개발자와 이용자를 연결 직접 연결 시키는 새로운 마켓플레이스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전통적인 IT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생태계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기존의 수익구조와 다른 새로운 분배 기준을 제시, 개발자와 지적재산권의 테두리에서 안정적 지위를 득하고자 하는 창작자들에게 환영 .. 더보기
Mighty Mouse 가끔 잠을 잔다. Apple. 애플.. 89년 부터 얼마나 사랑하고 좋아하고 아끼고.. 나를 타인에게 '빠' 라는 소리까지 듣게하는 브랜드란 말인가.. 그런데 최근 액세서리가 아주 실망을 안겨 주고 있다. 문제는 무선(블루투스) '마이티 마우스', 이 놈이 가끔 정신 줄 놓는다. 헉, 글을 적는 중에 .. 마이티마우스 베터리 갈아 달라는 메시지가 화면에.. 이눔.. 정말 정신 줄 놓은거 아녀? 자기 욕 하는데 밥달라고 칭얼 거려? 일단 베터리를 교환 했다. 새로 알게 된 사실 .. 알카라인 배터리가 일반 배터리보다 무게가 더 나간다. 마우스 액션이 뭔가 이전 보다 더 묵직해져 알카라인 배터리를 빼서 이미 다 소진된 일반 베터리와 무게를 비교해보니 워머? 더 무겁네 ㅡㅡ 왜지? 배터리를 아직 안써서 무겁나? (원래 애플에 .. 더보기
애플 뉴맥북은 왼손잡이용 노트북 인가? 마우스 사용하기 어렵다. 난 Apple 빠 이다. (열혈 애플빠들께는 죄송 .. 쫌 민망 ..) 단 한번도 애플을 원망하거나 애플에 불만을 토로한적 조차 없다. 잡스가 떠났던 애플 체제에서도 파워피씨 라인을 구매하였으며 G4라인 까지 구매를 하는 등 애플에 대해서는 끊임 없는 애정을 보였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뉴맥북 이전에도 맥북프로를 사용했고 아이팟1세대와 아이팟 나노 1세대 그리고 아이팟터치 1세대 등 애플은 늘 .. 집이나 회사의 책상이나 내 가방에서 발견되곤 한다 .. 89년 Macintosh II 로 시작해서 지금까지 .. 정말 열심히 애플을 섬기며 살았다 .. 그런데, 도무지 이해가 안가는게 있다. 뉴맥북을 쓰며 .. 왼쪽에만 몰려 있는 USB 포트 .. 2006년 겨울 구매했던 맥북프로는 DVD 드라이브가 전면에 .. 더보기
BOSE OE ( BOSE ON-EAR headphones ) BOSE ON-EAR headphones 혹은 BOSE OE BOSE OE 의 Case BOSE OE를 구매하게 된 배경은 아이들과 외출 했을때 외출 중에 아이가 아이팟 터치를 통해 애니메이션을 보곤 하는데 인이어 타입 이어폰들이 귀에 잘 맞지 않는점과 번들 이어폰은 잘 빠진다는 점 때문에 머리에 얹어줄 OE를 구매 하게 되었다. 이어폰은 계속 아이를 지켜보며 귀에서 빠지면 다시 끼워주곤 했는데 이 OE는 그럴 염려가 없었다. 아동들에게도 아주 굿이었다. 네오플랜 소재의 내구성이 좋은 경량형 하드케이스 장점 _ 작다. 가볍다. 통상적 헤드폰으로 불리우는 다른 제품들에 비애 크기가 상당히 컴팩트 하다. 물론 보스에서도 어라운드 이어 타입의 커다란 헤드폰이 나온다. 하지만 음질은 이 OE가 훨씬 뛰어나다. .. 더보기
모바일 환경의 MS에겐 이용자 중심적 사고가 필요 PC 시장에서 강자(?)로 분류 되는 DELL이 스마트폰을 출시한다고 한다. 동냥으로 얻은 내용에 의하면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MS의 윈도우즈모바일 두 운영체제를 복수 사용이 가능할것이라는 얘기다. 좋은 개념이다. T옴니아에서 보여준 윈도우즈 모바일은 조금 실망이 있었다. MS는 PC 운영체제로 사용하던 윈도우즈의 하단 스테이터스 바에 있는 시작 버튼에 상당한 집착을 갖는다. 컴팩이 iPAQ을 내놓았을때 깔려 있던 그 윈도우즈도 ... 보무도 당당히 'start'란 버튼이 자리잡고 있었다. 사실 그 시작 버튼 때문에 윈도우즈라는 중압감이 몰려오는데^^ 좌측 상단의 시작버튼이 자리한 T옴니아폰의 초기화면 (사진출처 : http://www.superadopter.com/228) MS는 오피스라는 강력한 스탠더.. 더보기
애플의 선도적 표준 도입과 시장환경 순응 및 수요창출 이라는 멋진 변절(2) 80년대 말의 IBM PC 컴퓨터를 켜면 블랙 화면에 그린컬러 아니면 오렌쥐(어륀쥐라고 써야 하나?)컬러의 비트맵 폰트들이 명령어로 전개되던 ... MS-DOS. 영화 매트릭스도 아니고 ... 참 명료했다 ... 그리고 그 안에서 할 수 있던것도 한정적이었다. 기억은 안나지만 디럭스 페인트인가? 페인트 브러쉬인가 하던 기초적인 그래픽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페인트 명령을 두번 주면 컬러가 다 깨지곤 하던 ... Macintosh 처음 맥을 켜고 만져본 소프트웨어가 픽셀페인트(아마도 맞을듯)였다. 해당 어플리케이션 아이콘을 더블 클릭하면 점묘법 화가인 쇠라의 그랑자트섬의 일요일 오후라는 작품이 스타트업 화면으로 나오는 ... 브러쉬 기능이나 라인 기능에 Fratal이란 기능을 주어 그림을 그리면 풀컬러의 Gr.. 더보기
애플의 선도적 표준 도입과 시장환경 순응 및 수요창출 이라는 멋진 변절(1) 방금 전, 지인의 블로그에 방문하여 뉴맥북 개봉기와 축약된 리뷰를 보던 중 Firewire(IEEE1394)포트의 미채용과 모니터 출력단자의 변경으로 기존의 라인업에서 사용하던 아웃풋 어댑터가 사용불가라는 부분을 보고는 불연듯 몇가지가 생각 났다. 옛날 이야기 부터 주절 주절 적을 터라 몇개의 연작으로 써야 할것 같다. 스티브 잡스의 혁명적 제품 애플 매킨토시와의 만남 1989년 대학생 때의 일이다. 집에는 IBM사의 XT 기종이 배나온 흑백 모니터와 함께 자리하고 있었다. 클론 제품이 아닌 IBM사의 제품이다. 16비트 제품 .. c:로 시작하던 .. ㅋㅋ 그 역사 찬란한 부팅은 ... 그 시절 나는 부모님과 함께 거주를 한게 아닌 결혼한지 몇년 안되는 형님댁에 머무르고 있었다. 물론 스무살에 자식 둘.. 더보기
Real Innovator의 등장 그리고 강림 - 애플 뉴맥북, 뉴맥북프로 런칭 야근을 마치고 졸린눈을 억지로 비비며 사무실을 떠나 집에 도착하니 1시54분... 옷을 갈아 입고 부랴 부랴 아이맥을 시동하고 .. 이미 두시가 넘었다. 이런 ㅡㅡ; 웹에 접속을 했다. 미국 애플과 한국 애플.. 두군데 모두 아이팟이 화려한 화면을 자랑한다. 새 맥북 시리즈는 아직 비주얼로 공개를 안했다. 흠... 잽싸게 프리젠테이션이 중계되는 사이트를 찾아 이동했더니.. 오호... 감동의 물결... 스틸컷이지만 각 상황별 설명들이 주루루륵 달려 올라온다... 그리고 확인한것이 애플 스토어. 새 제품이 가격과 함께 등장을 했다... 그 새벽에 나는 잠 안자고 무엇을 한걸까.. 도대체.. 맥북이 뭐길래 .. 내가 애플 직원도 아니고 ... 스티브 잡스는 옷을 빨아 입을까요? 아니면 같은 옷을 수십벌 소장?.. 더보기
애플 새로운 맥북 시리즈 공개 임박 서울 시각 내일 새벽 2시. 미국 캘리포니아 시각 오전 10시. 드뎌 ... 맥북계열의 새로운 라인업이 공개된다... 아직까진 애플의 홈페이지는 조용하다.. 전면에 새 아이팟터치가 비주얼로 자리하고 있으니.. 새로운 맥북은 많은 지름교도들을 헌금통에 처박을것 같다.. 2006년 하반기에.. 맥북프로를 구매하고 .. 패키지를 열며 흥분하던 내손.. 2007년 하반기 아들이 사용할 아이맥을 구매하고 패키지를 열며 흥분하던 내손.. 2008년에도 내 손은 흥분하고 말것인가... 아마도 ㅜㅜ 애플을 처음 만난게 89년 가을 Macintosh II(맥2) 였다. 갖고 노는 동안 그렇게 재미있을 수가.. 아직도 생각나는 픽셀페인트라는 소프트웨어의 프랙털패턴이 적용 가능한 브러쉬 기능 등 ... 그러다가 쿼드라80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