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이 이야기는 100% 사실에 기반하며, 한치의 허구가 없음을 밝혀 둡니다.

20여년전, 자취집 화장실 사건 Part 1,   일명 _ 톰과제리 화장실 사건 ..
(실화라고 밝히자니 .. 그때 대학생 신분에 참 그랬네요 ㅡㅡ; )


1987년? 아니면 88년 .. 대학때의 일이다.

나와 같은 학과에 최고경량급 변재X 군과 최고중량 이기X군이 있었다.
변군은 키가 173정도이지만 체중은 당시 여학생들과 동급인 40킬로그램대의 울트라 주니어 플라이급이었고,
이기X군은 체중의 진실을 아무도 모르는
세자리수란것 밖에는 모르는 울트라수퍼헤비급이었다.
하나는 멸치대가리같구 하나는 고도비만에 걸린 동물원 곰같았는데 둘다 약삭 빠르기로는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



                                                             그런데 이기X 군은 그 덩치에 맞지 않는 영민함을 갖췄고 일반인들과는
                                                             다른 뇌구조를 갖췄었는데 뒷통수 하단에 잔머리라는 머리를 하나 더
                                                             달고 있었다.
                                                            
이기X라는 친구는 학교 근처에 자취를 하고 있었고(그땐 원룸 이런거
                                                             없었다),
변재X라는 친구는 자기집 놔두고 이기X 친구 집에서 자주
                                                             기생을 하고 있었다.

                                                             번은 수업을 마치고 친구들이 우르르 그 이기X 친구 집에를 갔다.
                                                             이 인간은 그 덩치에 맞게 여간해서는 잘 움직이지 않고 대충 방에서
                                                             굴러 다니며
생할을 하는데 .. 그 멸치 같은 변재X 군이
                                                             "휴지 어딨냐? 화장실 좀 가게.." 
                                                             



                                                             하더니 두루마리 휴지를 갖고 화장실을 갔다.
그 당시는 80년대 후반
                                                             이었는데, 그 집은 마당이 딸린 단층집이었고 주인집은
실내에 있는
                                                             화장실을 사용했고 그곳에서 별채처럼 주방과 씻는곳등이 달려
있는
방을 이기X 친구가 사용하고 있었다. 그 당시 남학생들은 담배를 많이 피웠고
이기X도 화장실에서 용무 중에 흡연
등의 이유로 마당에 딸린 화장실을 사용했다.
놀러간 친구들도 마당을 가로질러 그 화장실을 이용했다. 그 화장실은
푸세식이었다. 그윽한 향기가 아주 좋은 ^^


장실 안에서는 변재X 친구 담배 한대 물고 쭈구리고 앉아 학(원래는 항)문에 힘을 주고 있었고 ..
이기X 친구는 친구가 화장실 간걸 확인하자 갑자기 벌떡 일어나서 침대 메트리스를 들었다.
그 아래에는 세상에 .. 문구점에서 파는 폭죽이 하나 가득 깔려 있었다. 한 50개는 되어 보였다.

생김새는 긴 대나무바늘 같은데에 담배 반만한 폭죽이 달리고 심지가 있었다. 제품명은 달나라탄 이었는데
이게 원래 땅바닥에 꽂거나 청량음료병 같은데 꽂아 놓고 불을 붙이면 슈웅 하는 소리와 함께 한 20여미터
하늘로 치솟아 펑하는 요란한 음과 함께 불꽃이 터지는 폭죽이었다.



이 친구가 그 폭죽을 한주먹을 움켜쥐더니 뭔가 주섬 주섬 챙긴다.
그러더니 밖으로 나가며 우릴 다 따라 나오라고 손짓을 했다. 물론 조용히 하라는 사인과 함께..
마당을 가로질러 대문 밖으로 나가더니 길가 골목으로 향해 뚫려 있는 그 푸세식 화장실의 창문 틀에다가
(유리창이 없었다. 그냥 창틀만 달림) 그 폭죽을 일렬로 쪼로록 눕혀 놓는것이다. 한 20여개는 되어 보였다.
그러더니 3M에서 나오는 캔에 들은 스프레이식 접착제를 꺼내는것이다. 그리고는 일회용 라이터에 불을 켜고
그 스프레이를 분사하니 화악~ 하고는 화염방사기 마냥 불을 뿜는것이었다.


일회용 라이터로 한번에 하나씩 붙일 폭죽을 잔머리 제대로 굴린것이다. 폭죽 전체에 불이 붙었다. 
                                                             그러고는 잠시 후 .. 슈웅 슝 슝 슝 슝 슝 하는 소리가 나면서 바그다드에
                                                             미국의 폭격이 가해지듯 화장실 내부로 폭죽들이 날아갔다.

                                                             그와 동시에 안에서 어?어어어 하면서 으아악 하는 소리가 나는데 ..
                                                             곧 콰콰콰콰쾅펑펑펑펑펑 .. 그 작은 창으로 하얀 연기가 모락 모락
                                                             퍼져 나왔다.
화장실 내부는 조용했다.

                                                             우리는 그 침묵을 조용히 지켜보고 서있는데 그 화장실 문이 쾅 하고
                                                             열렸다. 어릴적 TV를 통해 많이 보던 워너브러더스 만화의 한장면
                                                             같기도 하고 ..
19금 장면이 펼쳐져 있었다. 화장실 내부는 연기로
                                                             자욱한데 그 변재X란 친구가 엉거주춤 용변보던채로 일어서 있었다.
                                                             바지도 올리지 못한채 .. 눈가엔 분노의 눈물이 맺혀 있는데 ..
                                                             아마 자다 날벼락이 이런거였으리라 ..

                                                             친구들이 "야! 왜 안나와" 했더니 움직일 수가 없다고 ..
                                                             푸세식 화장실의 그 용변 보는 구멍 아래로 몇 몇 폭죽이 들어가서
                                                             쌓인 용변에 꽂힌채 폭발을 해서 그 용변이 수 많은 파편을 튀긴것인데 
                                                             그만 거기 앉아있던 이 친구의 엉덩이와 다리에 .. 갈색 반점들이
                                                             달마시안 점 찍히듯 튀긴것이다.
                                                            
당연히 바지를 올릴 수가 없지 ..


                                                             그 친구는 엉기적 엉기적 나와서 .. 씻으러 갔다. 그 친구가 빠져나간
                                                             화장실을 들여다 보니 그 화장실 내부가 흰색 수성페인트로 벽과 천정을
                                                             칠한것인데 이친구가 몸으로 막은 부분 이외에는 사방이 갈색 반점들로
                                                             패턴이 그려 있었다.

                                                             이 둘은 그 뒤로 상당히 사이가 안좋아졌다.
하지만 곧 되갚음을 할
                                                             기회가 왔다.


장실 사건이 있은지 얼마 안되어 친구들은 또다시 이기X 방으로 몰려 갔고, 한참 수다를 떨고 있을때 였다.
지난번 화장실 사건의 가해자인 이기X 친구가 나 화장실 좀 갈께 하구 방을 나선것이다.
그러자 조금 시간이 지나자 지난번 화장실 사건의 피해자인 변재X 군이 따라 나간것이다. 당한만큼 갚아준다.
                                                             먼저 화장실 문을 발로 차면서 "야!~ 이기X 너 이런날이 올줄 몰랐냐?"
                                                             하면서 화장실 문을 향해 달려가며 공중3회전뒤돌려앞후려2단찍기로
                                                             문을 걷어 차고 주먹으로 쾅쾅거리고 .. 


                                                             즉, 노이즈를 일으켜 안에 들어가 있는 친구에게 극도의 긴방감을
                                                             주어 배변리듬을 끊고자 했던 것이다. 화장실 안에선 "어허 흠흠"
                                                             하는 헛기침만 나오고 ..
                                                             그러자 변재X 친구는 "누가 헛기침 하면 봐줄 줄 알아?" 하고는 
                                                             오직 그날을 기다리며 준비하고 있던 폭죽을 화장실 창틀에 올려 놓고
                                                             불을 붙인것이다. 캬 .. 완벽히 복수 한것이다. 

                                                             그런데 화장실 문이 쾅 하고는 열렸는데 세상에 그 안에서 그집
                                                             주인아저씨가 막 화를 내시며 나온것이다. 그 변재X란 친구는
                                                             그 어른께 눈물 쑥 빼도록 혼구녕이 났다.
                                                             그 아저씨가 댁으로 들어가시고는 우린 전부 "이게 어떻게 된거야
                                                             이기X가 데이빗 카퍼필드라도 되는거야? 뭐야?" 하고 있는데 갑자기
                                                             "키득 키득 하더니 하하하" 소리가 나는거다. 소리가 나는곳을 봤더니
                                                             이기X가  단층집 옥상에 엎드려서 머리만 내놓고 그 상황을 모두 
                                                             내려다 보고 있던것이었다. 완전 웃겨서 돌아가신다구 데굴데굴
                                                             구르고 있었다.







 

 

 

 

 



얘기를 들어보니 화장실을 가는데 주인집 아저씨가 급히 먼저 들어가더란다. 기다리려구 마당을 서성이는데
누군가 나오는 소리가 들려 본능적으로 숨는다는게 옥상으로 올라갔고 옥상에 올라가 보니 그 변재X란 친구가
화장실 문을 X랄 벽차기 하고 아주 X난리를 피우길래 세상에 안에 아저씨 있는데 그러고 숨죽이다 보니 폭죽 까지
보게 되었다고 .. 이기X 그 친구는 그날 이후론 폭죽을 사용할 수 없었다. 한번 더 폭죽을 집안에서 터뜨릴 시
집주인 분들의 퇴거명령을 받기로 한 터라 ..

그건 그렇고 변재X란 친구가 참 불쌍했다.

                          Part 2. 에 계속.                  >>   완전 울트라 엑기스가 ..      
                                                                                                이어집니다.
                여기를 누르시면 Part 2 내용이 새창으로 뜹니다. 이어서 보실분께서는 쿡 눌러주세요!~ ^^;

Posted by 조선얼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abbicat.tistory.com BlogIcon 토양이 2009.02.19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다가 사레 들릴 뻔 했어요 ㅋㅋㅋㅋㅋㅋ 아이구야....ㅋㅋㅋㅋ
    이거이거, 다음 메인에 올라가야 합니다! -_-b

  2.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2.19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완전 대박감! ㅎㅎ

  3. Favicon of https://wessay.tistory.com BlogIcon 위세이 2009.02.19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화 필 좋네요.. ㅎ.ㅎ.

  4.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9.02.20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였군요.. 비장의 무기.. ㅋㅋ

  5. Favicon of http://greendayslog.tistory.com BlogIcon 그린데이 2009.02.22 0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하하하하하하... 삽화가 예술이에요!
    파트 투 완전 기대! (주변에 바이럴 좀 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