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만두를 특히나 좋아하는 나는 

7월 하순 어느 날엔가 만두를 좋아하는 지인과 함께 명동 취천루를 찾았다. 

취천루는 격주로 한 번씩은 들르는 편인데, 

그 지인은 월 1회는 함께 방문을 하는, 만두로 식사를 대신하는 

만두 애호가이자 만두식 동지였다. 



7월 하순 취천루에서 맛 보았던 교자만두

















당시 취천루 사장님께서는 

"당분간 못 뵙겠다. 여름 내 공사를 한 달여 할 것이고 

그 후에 새롭게 단장하여 오픈할 것이다"는 언질을 주었다. 

그러고는 상당히 오랜 기간을 재 오픈을 기다렸는데 

취천루는 재 오픈을 하지 않고 있다. 

명동이 근무지라 취천루 앞을 자주 지났지만 최근엔 그 앞을 지날 일이 

거의 없었다. 보름전 쯤인가? 취천루가 왜 이리 공사를 오래할까? 하는 

생각에 공사 가림막을 한 업소를 유심히 쳐다보니 ... 

가림막 내부는 만두집이 아닌 화장품 가게로 공사를 하고 있었다. 


명동이 일본과 중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이고 

한국 화장품이 인기를 끄는 지역이긴 했는데 유구한 역사를 가진 

취천루가 아무런 사전 고지도 없이 화장품 판매점으로 탈바꿈을 하고 있다니 

아무래도 취천루 측에 좋은 댓가를 지불하고 화장품 샵이 들어가는게 아닐까 

추측해본다. 


이제 명동에선 그 식감 좋던 만두를 맛 보기 힘들게 된건가? 

근방에 소룡포 집이 많이 늘었지만 취천루가 갖고 있던 아우라 혹은 Identity는 

쉽게 넘어서기 힘든 그 무엇이었는데 ... 


많이 아쉽다. 


취천루 관련 기사를 첨부해본다. 관련기사(쿡 눌러 보세요.)




Posted by 조선얼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