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i※ 이 이야기는 100% 사실에 기반하며, 한치의 허구가 없음을 밝혀 둡니다.

20여년전, 자취집 화장실 사건 Part 2,   일명 _ 톰과제리 화장실 사건 ..

Part 1.의 (여길 클릭하면 Part. 1 내용이 새창으로 뜹니다.) 일이 있고 나서 길지 않은 시간이 흘렀다.
우리 친구들은 그때의 일을 거의 잊은 채
지내고 있던 시기였다.
어느날인가 친구들이 이기X  군 집에 또 놀러갔다. (참 자주 간다 .. 공강 시간에 학교 근처에 있던 그 친구
거처는 거의 참새 방앗간이었다.) 물론 그 날 일행 중에는 화장실 테러의 희생양 변재X 군도 끼어 있었다.
다들 방에 모여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그 변재X란 친구가 벌떡 일어나더니 이기X 란 친구를 침대에서
비켜 보라구 하고 메트리스 밑을 뒤지고 방 구석 구석을 뒤진다. 그러더니 "폭죽 없군? 치사하게 허튼짓을
하는건 아니겠지?" 하더니 "하하하 나 화장실 간다" 하고 그때 사건 속으로 .. 그 화장실로 갔다.
아마 화장실을 가고 싶었는데 너무나 고민을 했던 모양이다. 또 당할까 하는 우려로.

                                                                            잠시 시간이 흐르고 울트라수퍼헤비급 이기X군이 벌떡
                                                                            일어나더니 주방에서 양동이에 물을 한통 받아서 마당을
                                                                            가로질러 대문밖 화장실 창가로 갔다. 거기서 유리창은 
                                                                            없고 창틀만 있는 그 창문에 양동이 물을 부어 버렸다.



                                                                            화장실 문이 열리고 보니 입에는 젖은 담배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물을 흠뻑 뒤집어 쓴 변재X 군이 앉아 있었다.

                                                                            지난번에 이어 좀 심하다 싶을 정도로 당한 것이다. 
                                                                            한편으론 안되었다 생각도 들었지만 방심을 한 그 친구도 
                                                                            잘못이고 .. 마치 톰과 제리를 보는것 같았다.

그러고 나서 시간은 또 흐르고 그런 일 조차 우리들에겐 잊혀질 무렵이었다. 그 이기X 친구 방에 친구들은
둘러 앉았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렇다고 그 친구 집에 출석부를 찍은건 아니다.
한 일주일에 한번이나 2주일에 한번 들르는 정도가 알맞겠다.


                                                                             날은 그 방 주인인 이기X 군이가 벌떡 일어나더니
                                                                             모두들 보는 앞에서 휴지를 들고 "나 화장실 갈께"
                                                                             하는거다. 좀 이상했다. 그렇게 한 친구를 계속 골탕 먹이고
                                                                             복수도 두렵지 않나 .. 그 주인공을 버젓이 앉혀 놓고
                                                                             화장실을 간다니 ..


                                                                             그러고는 정말 그 친구는 화장실을 갔다.
                                                                             그러자 여지껏 당하고만 살던 변재X 군이 벌떡 일어나더니
                                                                             희열에 찬 얼굴로 온몸을 부르르 떨었다. 드디어 기회는
                                                                             왔노라 하는 얼굴로 양동이에 물을 꽉꽉 눌러 담는것이다.
                                                                             그땐 그 집에 폭죽 금지령이 내려진 터라 ..
                                                                             물이 제일 만만했던 것이다.
                                                                            
그러더니 힘겹게 그 양동이를 들고 화장실 밖 창가로 갔다.
                                                                             거기 서서는 "야! 이기X 너 안에 있지" 했더니 안에서 "응~"
                                                                             하는거다. "하하하 그래? 너 오늘 죽어봐라" 소리쳤다 
                                                                             그랬더니 안에서 "응~" 하는거다.


                                                                             그 동안 하두 골려 먹더니 이제 당해주는구나 싶었다.
                                                                            
곧 변재X 친구는창문으로 양동이 물을 한가득 부어 버렸다...
                                                                             촤악 하는 경쾌한 소리와 함께!~
                                                                             그러고는 빈 양동이를 바닥에 내동댕이 치고는 허리춤에
                                                                             팔을 올리고 으하하하 창문을 향해 웃음 지었다. 그런데
                                                                             그 웃음 짓고 있는 친구에게 화장실 안에서 물벼락이
                                                                             날아왔다. 그 큰 웃음 치던 변재X 친구가 물을 한바가지
                                                                             뒤집어 쓴거다.


















                                            죄송합니다. ㅡㅡ;  정말 .. 십몇년만에 연필을 잡았더니 .. 그리기가 좀 귀찮았습니다 ㅜㅜ     
                                                       그래서 대구리만 열라 큰  졸라맨이 되어 버렸습니다. 부디 너른 마음으로 양해를 ..

게 어찌된일? 일단 사건을 ◀◀ Rewind 해보자 삐리리리리리삑~! 탁!~, ▶ Play ..

여기부터는 재구성 ..
건은 그랬다. 우리가 이기X 친구 집에 놀라가자 이기x 친구는 이런 일을 예상한듯 슬쩍 나가서 아주 빠른 동작으로
화장실에 물을 한바가지 떠 놓고 우산을 가져다 놓은것이다. 그 100 하고도 수십킬로가 더 나가는 덩치가 .. 그렇게
잽쌀줄이야 ..그러고는 모두들 보는 앞에서 화장실 간다라고 공표를 하고는 .. 화장실에 가서 우산을 펴고 앉아서
기다리고 있던 것이다.


그러면서 우산 쓰고 밖에서 부르면 "응~", 복수한다고 해도 "응~" 그리고 물벼락이 내리자 여유 있게 준비하고 있던
우산으로 방어를 하고 일어나서는 우산을 접고 준비된 바가지의 물을 역으로 창밖에 있는 변재X 군 면상에 냅다 ..
재 구성 끝.

뒤로 그 변재X 친구는 한동안 조용히 지냈다.

또 .. 유사한 일도 벌어지지 않았다. 그렇게 즐겁던 시절을 뒤로 하고 그 해 겨울 모두들 군대를 가고 ..
그 뒤로 세월이 덧칠되어 어른들이 되었다.
얼마전 동기 모임이 있어 전부는 아니지만 그때의 주역들이 모였다.
세월이 무색했다. 20년도 더 지났지만 철이 들긴 .. 말투나 행동이 어쩜 그때와 똑같은지 ..
톰과 제리 같던 친구들이 떠올라 기억해 보았다 .. 

Posted by 조선얼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peron.net BlogIcon 편집장 2009.02.24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엔 이기X 이란 분. 비슷한 경험을 하신 것 같네요. ^^;
    그렇지 않고서야 저런 준비까지....
    경험이 최고의 교육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ㅎㅎ
    이기X 이란 친구분이 푸세식에서 양동이를 채우지 않으신 게 변재X님께는 다행이었네요. 흐흐

    • Favicon of https://afterdigital.tistory.com BlogIcon 조선얼짱 2009.02.25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기X 그 친구가
      경험은 아닌듯 하고 잔머리가 거의 9단 입니다.
      눈만 뜨면 그 머리 굴리는 소리가 데구르르 데구르르르
      마치 하드디스크 돌아가는 소리마냥 들리던 친구인지라 ^^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adjordan BlogIcon 지방대 2009.02.24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거의 비슷한 케이스네요. (스크롤 압박 좀 하겠습니다)

    학교 다닐 때 아는 동생이 화장실로 들어가길래 맨처음에는 물을 막 뿌렸었죠.
    맨처음에 비명이 들려서 재밌다고 계속 뿌렸는데 얼마 후 조용해지더라구요. 그럼, 무섭잖아요~
    혹시 익사했을 수도 있고... 그래서 제가 화장실 문 위를 잡고 턱걸이 하듯 위에서 아래를 보니...
    친구분처럼 우산을 쓰고;;;; 그걸 보니깐 눈이 뒤집히더라구요 ㅡㅡ;;;
    그래서 두루마지 휴지에 불을 붙여서 던졌습니다;;;; 그제서야 비명다운 비명이 나더군요.
    후자의 방법, 적극 추천해드립니다. (타임머신 개발되면 시도해보시길...)

    • Favicon of https://afterdigital.tistory.com BlogIcon 조선얼짱 2009.02.25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에 나오는 경량급 친구 변재X 란 친구가 ..
      학교에서 친구들 응아 할때 화장실 옆칸 벽으로 올라가서
      아래 응아 하는 친구를 내려다 보며 까불고 다음 벽으로 공중에서 뛰어다니구 하다가 ..
      원숭이 나무에서 떨어지듯 그 화장실 안에 응아 하던 친구 등위로 떨어쪘더라는 ..
      안에서 응아하던 친구는 학과내에 최장신에 아이스하키 했던 친구인데 .. 응아하다 말고 벌떡 일어나서는
      그 떨어진 친구를 그냥 .. 화장실문이 확 열리고 그 떨어진 친구는
      밖으로 날라갔다는 ㅋㅋ

  3. Favicon of http://www.rabbicat.com BlogIcon 토양이 2009.02.25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비성이 진짜 철저하신 분이셨네요0_0;;
    역시 화장실은 사방이 잘 막혀 있어야 한다능 ㅋㅋㅋ

    • Favicon of https://afterdigital.tistory.com BlogIcon 조선얼짱 2009.02.25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세식 화장실 사방 다 막히면 ..
      ㅡㅡ;
      향기에 질식해요 .. 119 출동해서 병원으로 ..
      그 다음 연탄가스중독 치료 하는 산소치료기속에
      들어가서 치료해야한다는 ..

  4. Favicon of http://www.raytopia.net BlogIcon 레이 2009.02.25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뭔가 일이 너무 술술 잘 풀려간다는 생각이 들 땐, 한 번쯤 조심해야 하는 법이죠! ㅋ

    • Favicon of https://afterdigital.tistory.com BlogIcon 조선얼짱 2009.02.25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와 같은 생각^^
      뭔가 일이 잘 풀리면 그게 오히려 늘 찜찜하더라니까요 ..

    • Favicon of http://www.wessay.net BlogIcon 비됴왕 2009.02.26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걸 읽고 교훈을 생각하시는 레이님.. 존경합니다.. ㅋ.ㅋ 그나 저나 저정도 당한 이기X님은 지금 어떤 분이 됐을지.. 또 그 뚱보친구분은 어떨지 참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s://afterdigital.tistory.com BlogIcon 조선얼짱 2009.02.26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비됴왕님, 이기X 군이 가해자구요.
      그 친구는 지금 우크라이나에서 잘 살고 있구요.
      워낙 잔머리와 이재에 발달 및 특화된 두뇌라 ..
      참 그 덩치에도 겨울에 스키 잘타던 기억이 납니다.
      80년대 .. 대학시절 겨울의 기억인데
      그 세자릿수 덩치가 완벽한 패러럴 자세로 숏턴을 치며 상급 슬로프를 내려오던 기억이 납니다..
      한마리 물고기 마냥..
      즉, 덩치만 크지 상당히 잽싸고 잔머리는 전광석화 같은 인간이다
      생각하심 맞을듯 .. 평상시는 너무 게으름 ㅡㅡ;
      방에 있는걸 보면 꼭 축사안에 돼지새X 보는듯 했음.

      피해자 변재X군은 ㅋㅋ 지금은 프로덕션 대표를 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감독 입봉도 하고 CF도 찍고 하였었는데
      최근엔 프로덕션을 운영하는것 같았는데 ..

  5.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9.02.25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재X 님이.. 넘 불쌍해요.. ㅜ.ㅜ

  6. Favicon of http://maigrir-des-hanches.fr BlogIcon mincir 2012.02.15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보 웹사이트 좋은 유쾌하게 작성 . 되었다 처음으로 .